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7급 국가직 공채 경쟁률 47.8대1… ‘PSAT 도입’ 1차 필기 새달 10일

수정: 2021.06.07 01:04

2021년도 국가공무원 7급 공개경쟁채용시험 경쟁률이 평균 47.8대1로 집계됐다.

인사혁신처는 지난달 24∼27일 국가공무원 7급 공채시험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815명 선발에 총 3만 8947명이 지원했다고 6일 밝혔다. 경쟁률은 지난해 46대1보다 높아진 47.8대1을 기록했다. 직군별로는 행정직군이 604명 선발에 3만 2148명이 지원해 53.2대1, 기술직군은 211명 선발에 6799명이 지원해 32.2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행정직군 중 인사조직(직류)은 3명 모집에 791명이 지원해 263.7대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원자 평균연령은 29.4세로 지난해(30.0세)보다 다소 낮아졌다. 지원자 중 여성은 52.5%로 지난해(52.1%)에 이어 여성 비율이 과반을 차지했다. 공직적격성평가(PSAT)가 처음 도입되는 1차 필기시험은 다음달 10일 실시된다. 합격자 발표일은 8월 18일이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