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얘들아, 한 끼라도 더 건강하게 먹으렴”… 마포 급식 지원금 상향

수정: 2021.06.18 03:34

꿈나무카드 한 끼당 6000→7000원
가맹점도 454→5747곳으로 늘어

확대보기

▲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서울 마포구가 저소득층 아이들이 균형잡힌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아동급식카드(꿈나무카드) 지원금액을 상향한다.

구는 결식 우려가 있는 아동들이 이용하는 꿈나무카드의 한끼 이용금액을 기존 6000원에서 7000원으로 올린다고 17일 밝혔다.

꿈나무카드는 2009년 가정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에게 식비를 지원하기 위해 도입한 아동급식카드다. 마포구에서는 현재 약 700명의 아동이 사용한다. 구 관계자는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식비 지원 금액을 서울 지역 물가 수준을 반영해 기존보다 1000원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구는 지난 4월 말부터 꿈나무카드를 이용할 수 있는 식당 가맹점을 대폭 확대했다. 기존에는 가맹점이 454곳이었지만 5747곳으로 10배 이상 늘렸다. 아이들이 편중된 식사를 하지 않고 다양한 음식과 폭넓은 선택을 할 기회를 쥐 위해서다.

기존 꿈나무카드는 이용 가맹점으로 등록된 음식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는데 주변에서 가맹점을 쉽게 찾기 어려워 아이들이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끼니를 때우는 경우가 많았다.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 못해 영양 불균형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됐다. 이에 구는 꿈나무카드 제휴사인 신한카드와 연계해 신한카드로 결제할 수 있는 모든 식당에서 꿈나무카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사용 방법을 개선했다. 다만 디저트 카페, 주점 등 아이들이 한끼 식사를 하기에 부적절한 곳은 제외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아동급식카드 지원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통해 아이들이 마음 편하게 식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