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GTX-C, 동두천역까지 연장하라”…동두천시민들 ‘서명운동‘

수정: 2021.06.18 10:01

확대보기

▲ GTX A노선 실물모형 전시
20일 오전 경기 화성시 동탄여울공원에서 열린 파주 운정과 화성 동탄을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철도차량 실물모형(목업) 전시회를 찾은 시민들이 열차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전시회는 내·외관 등 차량 전반에 대해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22일까지 계속되며 장소를 옮겨 27∼29일 수서역 주차장, 다음달 4∼6일 킨텍스 인근 문화공원에서 전시가 이어진다.
연합뉴스

경기 동두천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의 종점을 동두천역으로 연장하라는 범시민 서명운동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서명운동은 범시민대책위원회 주도로 6~7월 2개월간 전개된다.

동두천시청사와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 비치된 서명부를 통한 오프라인 서명,동두천시청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서명으로 진행된다.

최용덕 시장은 “정부에서도 기존 C노선의 종점인 ‘양주 덕정역’에서 구간을 확장해 ‘동두천역’에 차고지와 함께 역사를 신설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시장과 시에 따르면,양주 덕정역에서 9.6㎞ 연장하면 동두천역까지 닿을 수 있는데다 ‘차고지 확보’와 동두천과 연천,포천 북부지역,강원 철원 주민들의 교통권 확대 등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어 정부로서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현재 동두천 연장안에 대한 타당성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최 시장은 “지난해부터 최근 세종시 등을 비롯해 정부 주요부처를 수시로 찾아가 고위 공무원들과 실무진들을 두루 만나 동두천역으로 노선을 확대해야 진정한 국토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설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GTX-C는 수원역에서 서울을 관통해 의정부 등 경기북부까지 약 74.2㎞를 연결하는 노선이다.

사업비는 총 4조3857억원,민간사업자가 민간자금으로 건설 후 운영수입으로 투자비를 회수하는 수익형 민간투자사업 방식이다.

정거장은 ▲수원역 ▲금정역 ▲정부과천청사역 ▲양재역 ▲삼성역 ▲청량리역 ▲광운대역 ▲창동역 ▲의정부역 ▲덕정역 총 10곳을 계획한 상태이지만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국토교통부는 고시를 통해 GTX-C노선 추가 역사를 ‘최대 3개까지 신설’이 가능하도록 했다.이러한 ‘신설 가능’ 방안에 수도권 각 지역이 발빠르게 움직이는 가운데 동두천시민들은 주도적으로 ‘동두천역을 종착역으로 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