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770여년 만에 일반에 공개된 해인사 법보전

수정: 2021.06.21 02:01

확대보기

▲ 770여년 만에 일반에 공개된 해인사 법보전
팔만대장경 탐방 참가자들이 20일 오전 경남 합천군 해인사 법보전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해인사는 지난 19일부터 하루 두 차례 일반 국민 20명씩 예약받아 법보전을 공개하고 있다. 법보전의 일반 공개는 고려 고종 때 대장경판이 조성된 지 770여년, 강화도에서 해인사로 옮겨져 보관한 지 620여년 만에 처음이다.
합천 연합뉴스

팔만대장경 탐방 참가자들이 20일 오전 경남 합천군 해인사 법보전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해인사는 지난 19일부터 하루 두 차례 일반 국민 20명씩 예약받아 법보전을 공개하고 있다. 법보전의 일반 공개는 고려 고종 때 대장경판이 조성된 지 770여년, 강화도에서 해인사로 옮겨져 보관한 지 620여년 만에 처음이다.

합천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