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2025년까지 모든 행정·공공데이터 클라우드 전환

수정: 2021.06.24 01:16

공공서비스는 80%까지 디지털화 추진

2025년까지 모든 행정·공공 데이터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바꾸고 공공서비스 중 80%를 디지털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회 전자정부의 날 기념식’에서 ‘제2차 전자정부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2025년까지 주요 공공서비스의 디지털 전환율을 80%까지 끌어올리고 행정·공공 클라우드 전환율을 100%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진행되는 이번 계획은 ‘디지털로 여는 좋은 세상’을 비전으로 지능형 서비스 혁신, 데이터 행정 강화, 디지털 기반 확충 등 공공부문 디지털 전환을 위한 세부 과제와 추진 일정을 포함하고 있다.

정부는 지능형 서비스 혁신을 위해 마이데이터(여러 공공기관에 흩어져 있는 개인정보를 관리·활용하는 서비스)와 전자증명서 활용을 확대하고, 모바일 신원 증명과 간편인증도 확산해 나가기로 했다. 데이터 행정 강화를 위해 수요자 중심의 공공데이터를 확대 개방해 누구나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도 구축한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코로나19 위기 극복 과정에서 우리 전자정부의 우수성이 국제적으로도 인정받았다”며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정부혁신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