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뚝 끊긴 설악산 오색약수, 인근 호텔이 ‘꿀꺽’?

수정: 2021.06.24 01:16

관광객 많이 찾는데 20일째 용출량 ‘0’
주민 “호텔 탄산온천 증설이 원인” 주장
호텔 “취수량 크게 안 늘려… 안타깝다”

설악산국립공원에 있는 강원도 대표관광자원인 오색약수터에 약수가 없어지면서 주민과 인근 호텔 간 갈등의 불씨가 되고 있다.

양양군 오색마을 주민들은 예부터 위장병 등에 효험이 있다며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오색탄산약수가 한 달여 전부터 용출량이 줄기 시작하더니 20여일 전부터는 아예 나오지 않는다고 23일 밝혔다. 오색약수는 500년 전쯤 인근 사찰의 승려가 발견한 것으로 전해진다. 2011년에 천연기념물 제529호로 지정되는 등 전국적으로 알려졌다. 한계령 도로가 개통된 뒤 1990년대만 해도 하루 수백명의 관광객이 약수를 받아 갔다. 위장병·신경통·피부병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색약수로 지은 밥은 푸른색을 띠어 주변 식당가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약수가 더 이상 나오지 않자 마을주민들은 호텔이 온천 취수량을 늘린 게 원인이라며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정준형 오색2리 이장은 “오색그린야드호텔이 탄산온천시설을 증설해 탄산온천 취수량을 늘린 게 약수 용출 중단의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오색그린야드호텔 관계자는 “탄산온천수 취수량이 크게 늘어난 것도 아닌데 설악권의 소중한 관광자원인 오색약수가 나오지 않아 호텔에서도 안타깝다”고 해명했다.

양양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