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놀이·보육·창업’ 한 곳에서 척척… 관악 가족 친화형 공간 ‘완결판’

수정: 2021.06.24 01:16

[현장 행정] 박준희 구청장 ‘행복센터’ 개관식 참석

장난감 도서관·가족 공연장 등 다양
코로나로 새달 1일부터 예약제 운영
朴구청장 “아이·부모에 희망의 공간”

확대보기

▲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1491에 새로 건립된 관악가족행복센터 개관식에서 박준희(왼쪽 여섯 번째)관악구청장이 테이프 커팅을 앞두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남녀노소 모든 세대가 함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가족문화복합시설의 성공적인 건립으로 관악 가족의 삶이 더욱 풍성해질 것입니다.”(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코로나19 장기화와 겨울철 한파로 공사가 중단되는 등 어려움을 겪었던 ‘관악가족행복센터’가 드디어 23일 문을 열었다. 개관식에 참석한 박 구청장은 “가족 모두가 행복을 느끼며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가족 친화형 공간”이라고 센터를 소개했다.

개관식에는 박 구청장을 비롯해 길용환 관악구의회의장, 유기홍·정태호 국회의원, 학부모, 아동 대표 등이 참석했다. 개관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다. 대신 화상회의 앱 ‘줌’과 유튜브 ‘라이브관악’을 통해 주민에게 실시간으로 전달됐다.

센터는 관악구 최초 가족문화복합시설이다. 난곡사거리 부근인 남부순환로 1491(신사동)에 연면적 3999.8㎡, 지하 2층~지상 6층 규모로 건립됐다. 센터의 명칭은 지난 3월 주민 공모로 선정됐다.

센터 1층에는 놀이체험관인 ‘꿈자람터’가 들어섰다. 이 공간은 영유아에게 다양한 놀이를 통한 체험학습 기회를 제공하고 영유아와 양육자 간의 긍정적 상호작용을 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2층은 영유아장난감 도서관인 ‘꿈노리숲’과 관악형 마더센터 ‘아이랑’이 자리잡았다. 특히 아이랑은 영유아를 위한 공공놀이방, 육아 부모를 위한 자조모임을 제공하는 구민을 위한 복합문화 휴식공간으로 설계됐다. 3층은 가족 단위로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공연장이 들어섰다. 4층에는 영유아 보호자에게 다양한 육아 정보를 제공하고 컨설팅을 하는 ‘관악구 육아종합지원센터’가 있다. 5층에는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요리·제과제빵 등 다양한 취·창업프로그램실을, 6층에는 1인 미디어실, 스튜디오실 등의 마을미디어센터를 조성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모든 시설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다음달 1일부터 예약을 통해 운영될 예정이다.

박 구청장은 “가족이 행복하면 가정과 사회 모두가 행복하다는 생각으로 출산·양육, 일·가정 양립 등 매일이 행복한 관악을 만들어 가는데 노력하고 있다”며 “센터가 아이들에게는 잠재된 창의력을 일깨우는 곳, 부모에게는 아이 양육의 어려움을 함께 해결하는 힐링의 공간, 경력단절 여성에게는 재취업할 수 있는 희망의 공간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글 사진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