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오! ‘따릉이 계속’ 행정 굿…어? 재건축 완화는 언제

수정: 2021.07.19 01:45

오세훈 서울시장 100일 평가·전망

확대보기

▲ 오세훈 서울시장

‘조직 안정, 행정의 연속성은 기대 이상, 주택 문제 해결은 아직….’

지난 16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한 가운데 임기 초반에 대한 평가와 함께 앞으로 서울시의 운영 방향에 대한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당초 예상과 달리 서울시라는 거대 조직의 안전성을 빨리 확보하고, 코로나19 대응과 시의회와의 소통 등에서는 좋은 평가가 나온다. 하지만 주택 문제 해결 방안이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해 내년 재선을 위해선 이에 대한 해결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서울시는 19일부터 4급 이상 간부 130명이 하반기 정기인사로 받은 새 보직에서 근무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본격적으로 ‘오세훈표’ 정책이 시행된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이 취임 이후 가장 신경을 많이 쓴 것은 서울시 조직의 안정과 기존 사업 중 ‘옥석 가리기’다. 당초 정치권과 서울시 안팎에서는 오 시장이 박원순 전 시장의 주요사업을 파헤치고, 사업을 추진했던 공무원에 대해서도 인사조치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오 시장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과 따릉이, 제로페이 등 박원순표 정책으로 불리는 사업들의 분석한 뒤 효율성을 강화해 사업을 계속 추진하고 있다. A국장은 “사업을 정치적으로 대하기보다 정책의 효과성과 효율성을 중심으로 평가한 측면이 많다”면서 “이전 서울시장 경험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오세훈 서울시장.
뉴스1

충돌이 예상됐던 시의회와 관계도 비교적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시의회 관계자는 “조직개편안과 추가경정예산 등 부딪히는 부분이 있었지만 큰 충돌없이 소통하는 모습은 인상적”이라면서 “국무회의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코로나19 방역 관련 협의를 하는 모습도 긍정적”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당초 보궐선거 과정에서 공약했던 주택문제 해결은 아직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오 시장은 취임 이후 부동산 시장 교란행위와 조합원 입주권 양도시점 조기화 등 시장 안정화를 위한 정책과 함께 재개발 관련 6대 규제 완화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서울 주택 공급의 한축인 재건축 문제는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재건축 문제의 핵심은 결국 안전진단 규정을 어떻게 바꾸느냐인데 관련 규제를 국토교통부가 틀어쥔 상황”이라면서 “하지만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결국 오 시장이 약속한 주택공급 활성화가 어려워서 어떤 방식으로든 해결책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울의 미래를 책임질 서울비전 2030 수립도 향후 오 시장에 대한 평가를 가를 주요 요소다. 시 관계자는 “이미 물리적 도시계획에 있어서 오 시장이 잘한다는 평가가 많다”면서 “미래 서울을 움직이는 소프트웨어를 어떻게 마련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전망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