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경북도민 돕겠다던 울릉 뱃삯 지원, 홍보 안 돼 ‘잠잠’

수정: 2021.07.30 03:18

30~50% 지원에도 1년간 2만명 그쳐
코로나도 영향… “홍보 더 강화할 것”

확대보기

▲ 포항~울릉도 도동항 간을 운항하는 엘도라도호(668t급·정원 414명·속력·34노트).
대저해운 제공

경북도가 도민에게 울릉도와 독도 여객선 운임을 지원해 주는 제도가 홍보 부족 등으로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1년 동안 울릉도와 독도를 방문하는 도민들을 대상으로 여객선 운임 지원 사업을 벌인 결과, 모두 2만 93명에게 혜택이 주어졌다. 지원액은 총 3억 2533만원이었다.

사업 성과가 기대에 못 미쳤다는 분석이다. 애초 연간 울릉항로 전체 이용객의 약 15%를 경북도민으로 예상하고 지원에 나섰으나 실제 지원자가 이에 크게 미달했기 때문이다. 지난 1년 동안 이 제도의 혜택을 입은 경북도민이 같은 기간 울릉항로 전체 이용객 21만 3586명의 9.4% 수준에 그쳤다.

홍보 부족과 코로나19 영향이 사업 부진의 원인으로 꼽힌다. 도는 도내에 주민등록을 하고 30일 이상 지난 주민에게 울릉도·독도 여객선 운임(일반실 기준)을 30~50%를 지원해 주고 있다. 인터넷 예매 후 울릉군 홈페이지에 운임할인 신청을 해야 하며, 여객터미널에서 현장구매는 선표 발권 때 주민등록등(초)본을 제시하면 할인받을 수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경북도의 자랑 중 하나인 울릉도·독도를 찾는 도민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육지와 섬 간의 상생,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많은 도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더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