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배움은 끝이 없으니까… 영등포, 평생교육 수강료 무료 지원

수정: 2021.07.30 03:18

자치구 첫 20만원 상당 바우처 지급
2500명 혜택… 맞춤 프로그램 추천도

확대보기

▲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영등포구가 성인 누구에게나 평생교육 수강료를 지원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구는 오는 9월부터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19세 이상의 영등포구 주민에게 평생교육 학습이 가능한 20만원 상당의 바우처(카드)를 지급한다고 29일 밝혔다.

‘영등포 평생교육바우처’는 원하는 시기에 희망하는 프로그램을 자유롭게 수강할 수 있는 이용권이다. 구 관계자는 “경제적, 사회적 여건에 따른 평생교육 격차를 줄이고 생애에 걸친 역량 개발을 통해 실질적인 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이 제도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영등포구의 이러한 시도는 기존의 국가평생교육바우처와 달리, 저소득 취약계층뿐만 아니라 19세 이상 주민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올해 시행하는 바우처 사업은 12월까지 모두 2500명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된다. 구는 또 단순히 수강료만 지원하는 게 아니라 지원자에게 가장 적합한 교육 프로그램을 추천하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다음달 17일부터 31일까지 구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접수와 구청 및 관할 동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는 현장 접수를 병행 실시한다. 대상자는 공개 전산 추첨해 선발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구민과 함께 더불어 성장하는 평생학습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평생교육바우처 사업을 시행하게 됐다”며 “서울시 최초로 도입하는 사업인 만큼 철저한 점검과 사전 준비로 모든 일정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지속적으로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