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방역 인력 심리지원 위해 ‘마음 안심버스’ 간다

수정: 2021.08.03 01:48

수도·강원·충청·호남·영남권 1대씩 운영
권역별 트라우마센터 신청해 이용 가능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몸과 마음이 지쳐 가는 방역 현장인력에게 ‘마음 안심버스’가 찾아간다.

보건복지부는 방역 현장 대응인력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마음 안심버스 사업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마음 안심버스에 갖춰진 장비와 공간을 활용해 정신건강 평가와 스트레스 측정 등을 실시하고, 마음 건강 회복과 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심리상담도 제공한다. 심리적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마음 건강 안내서와 심리안정용품 등도 제공한다.

마음 안심버스는 국가·권역별 트라우마센터에서 5개 권역별(수도권·강원권·충청권·호남권·영남권)로 5대를 운영하며 선별진료소가 위치한 각 시도 또는 시군구에서 해당 권역 트라우마센터에 신청해 이용할 수 있다. 염민섭 복지부 정신건강정책관은 “지난해 1월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방역 최일선에서 쉼 없이 일해 온 보건소 직원들의 몸과 마음 건강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 “마음 안심버스를 통해 지친 마음을 잠시 쉬게 하고 정신건강 전문가 심리상담 등의 심리지원을 통해 마음 건강도 챙기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