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폭염 속 대기줄?… 영등포 선별진료소, 호출번호 띠링

수정: 2021.08.04 00:29

구 홈피서 대기인수 등 실시간 알림

확대보기

▲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무더위에 줄 서지 말고 호출 번호만 확인하세요.”

서울 영등포구는 코로나19의 검체 검사 차 선별진료소를 찾는 지역 주민을 위해 ‘선별진료소 대기 현황 실시간 안내 시스템’을 구축, 구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부터 시작된 코로나19의 4차 대유행으로 검사자가 급증하면서 선별진료소는 북새통을 이뤘다. 특히 35도가 넘는 폭염에 한 시간 이상씩 기다리는 검사자들이 급증하면서 ‘일사병’ 등 온열질환의 우려도 터져나왔다. 또 검사자가 몰리면서 코로나19의 2차 감염에 대한 우려 목소리도 커졌다. 이에 영등포구가 선별검사소별 실시간 혼잡도와 예상 대기시간을 안내해 검사자들이 폭염 속에서 장시간 줄 서지 않고, 그늘이나 차 안에서 대기할 수 있도록 안내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다.

대기 현황은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이나 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 없이 PC와 모바일을 통해 손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구 홈페이지(www.ydp.go.kr) 상단에 호출 번호와 대기 인수 등의 정보를 보여준다. 영등포구에서 운영하는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도림동 배드민턴 체육관, 여의도공원 문화의 마당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의 대기 현황을 표출하며, 각 진료소별 운영 시간, 소독 실시 현황도 확인할 수 있다. 검사를 받고자 하는 주민은 사전에 선별검사소 위치를 확인해 대기 현황을 파악하고, 상대적으로 대기 인원이 적은 진료소를 선택해 검사하면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불안한 마음으로 선별검사소를 찾는 검사자들이 보다 안전하고 시원한 환경에서 안심하고 검사받으실 수 있도록 실시간 안내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앞으로도 선별검사소를 방문하는 이용자들과 의료진들의 불편 사항을 해소하고 밀집도와 감염 위험을 낮추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