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일상이 예술로… 송파엔 청년작가들의 꿈이 자란다

수정: 2021.08.04 00:29

‘낯선공예:새로운 일상으로의 초대’展

확대보기

서울 송파구가 문화실험공간 ‘호수’에서 청년공예가 기획전시 ‘낯선공예: 새로운 일상으로의 초대’를 연다고 3일 밝혔다.

구는 코로나19의 4차 대유행으로 많은 공연·전시가 취소·연기된 청년 작가들에게 자신의 작품을 알릴 기회를 제공하고, 주민의 문화 욕구를 채워준다는 취지에서 전시를 마련했다. 이번 전시는 공예작품이 실생활에서 어떻게 사용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석촌호수를 방문하는 주민 또는 관광객들이 공예예술을 통해 일상에서 예술을, 예술에서 일상을 경험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전시에 참여한 청년예술인은 ▲김준성 작가(도자공예) ▲신소언 작가(도자공예) ▲지강(회화·도자공예) ▲스튜디오 리포소(아크릴공예) ▲최슬기(종이공예) ▲안서희(도자공예) 등 총 6팀이다. 청년예술인들의 상상력을 담은 공예작품이 실제로 일상에서 활용되고 있는 모습을 만나 볼 수 있다.

아울러 구는 어린이 관람객을 대상으로 ‘제25회 송파구 박물관 나들이’라는 연계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전시는 다음 달 9일까지 한 달여 간 진행되며,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별도의 예약 없이 방문할 수 있다. 방문객 QR확인 및 열 측정 후 관람할 수 있으며, 모든 관람객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하면서 사람들이 문화향유의 기회를 많이 잃었다”면서 “청년작가들의 기획전시를 통해 지역 주민들이 다양한 예술을 경험하고 잠시나마 힐링하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밝혔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