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취소가 능사 아냐… 안전한 국제 엑스포 본보기 만들 것”

수정: 2021.08.04 00:29

김종순 조직위원회 사무처장

확대보기

▲ 김종순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 사무처장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엑스포를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해 국제 행사를 취소하는 것만이 잘하는 대응이 아니라는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김종순(59)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 사무처장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어려운 여건에서 개최하는 국제 엑스포여서 행사가 끝날 때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방역과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사무처장은 “행사를 취소하면 안전하기는 하겠지만 그동안 진행된 준비와 들어간 예산 등을 고려해 개최나 취소하는 경우 유·불리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상황에 맞춰 개최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행사를 한 차례 1년 연기한 상황이어서 더이상 연기할 수 없는 여건이고 취소하면 그동안 투입된 공공 및 민간 투자 비용, 지역의 실망감 등 직간접적 손실이 너무 크다”고 개최 결론에 이르게 된 배경을 밝혔다.

김 사무처장은 “수년간 준비한 국제 엑스포 행사를 관람객을 마음껏 유치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열어야 하는 점은 매우 안타깝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는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행사장 일원이 넓은 공원이고 대면과 비대면을 병행해 준비했기 때문에 거리두기 준수 등 방역수칙만 잘 지키면 안전한 행사로 치러 낼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함양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