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토양 조사 전문가가 되려면

수정: 2021.08.04 00:29

토양조사 경진대회서 실전 경험 쌓아야

토양 조사 전문가가 되려면 토양학을 전공하고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이 주최하는 토양 조사 경진대회에 참여하면서 실력을 쌓아야 한다. 토양 조사를 별도로 가르치는 대학이 적어 경진대회를 통해 실전처럼 실력을 갈고 닦는 수밖에 없다.

3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국립농업과학원의 농업연구사가 되려면 농진청이 주관하는 연구직 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이나 경력경쟁채용시험을 봐야 한다. 올해는 공채를 통해 농업연구사 24명을 뽑았다. 국립농업과학원은 농업환경·농촌자원·생물자원·농산물안전성 연구, 농업용 에너지 및 생산자동화연구개발, 농업유용유전자 개발 등의 업무를 한다.

필기시험은 공통 과목으로 국어, 영어, 한국사와 직류별 전공과목을 치른다. 필수 7과목이다. 영어는 2017년 영어능력검정시험으로 대체됐고, 한국사는 내년부터 한국사능력검정시험으로 대체된다. 이어 면접 시험 순으로 진행된다. 연구사 커트라인은 일반행정 9급과 비슷하며 7급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경채는 응시 자격 요건(경력, 학위, 자격증) 중 1개 이상에 해당하면 응시할 수 있다. 다만 2개 이상에 해당되더라도 응시 원서를 작성할 때는 경력, 학위, 자격증 중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 시험은 서류전형과 면접으로 이뤄진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