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홍빈 대장에게 체육훈장 청룡장 추서

수정: 2021.08.04 00:29

확대보기

▲ 김홍빈 대장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047m) 완등 후 하산 중 실종된 김홍빈(57) 대장에게 체육훈장 ‘청룡장’ 추서가 확정됐다. 광주시는 김 대장이 장애인으로는 최초로 7대륙 최고봉과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한 인간 승리의 표상으로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3일 밝혔다.

‘청룡장’은 체육 발전에 공을 세워 국민 체육의 위상을 높이고 국가 발전에 공적이 뚜렷한 체육인에게 수여하는 최고 등급의 체육훈장이다. 산악인 중에는 세계에서 아홉 번째로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한 엄홍길(61),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한 김미곤(49), 히말라야 14좌 무산소 완등에 성공한 김창호 대장 등이 받았다.

추서식은 4일 김 대장의 장례식장이 마련된 광주 염주체육관에서 열린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정부 인사와 김종효 행정부시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 대장의 장례는 4~8일 ‘산악인장’으로 염주체육관 1층 로비에서 열린다. 영결식은 오는 8일 오전 10시에 진행된다.



광주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