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데이터 시대 행정 문서 혁신 종합 토론회 열린다

수정: 2021.08.04 16:35

확대보기

▲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본관. 행안부 제공

데이터시대에 맞는 공공 행정문서 작성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가 열린다.

행정안전부는 ‘데이터 시대 행정문서혁신 종합토론회’를 5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종이문서 양식을 근간으로 해왔던 기존의 문서작성방식에서 클라우드·AI·빅데이터 등 최근 기술발전환경에 따라 데이터의 저장과 활용을 더 간편하게 할 수 있도록 문서작성방식을 개선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토론회에는 문서편집소프트웨어업체, 데이터분석업체, 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 등 산업계, 빅데이터, 기록관리분야 학계는 물론, 전자문서국제표준 등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해 행정문서혁신을 위한 문서포맷과 데이터시대 행정문서를 위한 정부의 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한창섭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연간 1400만건 정도 생성되고 있는 행정문서를 데이터로 잘 축적한다면 보다 합리적인 정책 결정을 할 수 있다. 축적된 데이터 활용을 통한 새로운 가치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종합토론회를 통해 행정문서를 데이터 친화적인 방식으로 바꾸어나가고, 개방형포맷에 기반한 문서 생산방식을 추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