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출범 2주년 맞이한 관악문화재단…강감찬 재조명 ‘고려어벤져스’ 인기

수정: 2021.08.05 01:35

확대보기

▲ 서울 관악문화재단이 강감찬 장군과 고려사를 재조명해 만든 콘텐츠인 ‘고려어벤져스’의 홍보 포스터.
관악구 제공

‘모두의 예술이 찬란한 문화로’라는 비전으로 지역의 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설립된 서울 관악문화재단이 지난 1일 출범 2주년을 맞았다. 재단은 그동안 평범한 이웃이 주인공이 돼 샤로수길, 관악산, 낙성대 등을 배경으로 펼치는 ‘우리동네 예술가가 산다’와 강감찬 장군과 고려사를 재조명하는 전국 1위의 고려 역사교육 콘텐츠 ‘고려어벤져스’ 등의 콘텐츠를 제작했다. 특히 고려어벤져스는 유튜브 업로드 6개월 만에 누적 조회수 34만회를 돌파했으며, 지역 내 21개 초등학교뿐 아니라 전남 나주시에서도 교재로 활용되고 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재단 설립 이후 문화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다양한 문화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며 “특히 올해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도시 예비지정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관악 주민 모두가 문화적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