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서울 9호선 4단계 2공구 착공… 강동, 교통 요지 급부상

수정: 2021.09.01 01:32

대명초교~고덕아이파크 1.289㎞ 구간
구, 전철 2개 노선 확보해 강남북 연결

확대보기

서울 지하철 9호선을 고덕강일1지구까지 연장하는 4단계 사업 중 2공구 공사가 시작됐다. 이로써 9호선 4단계 연장공사가 마무리되면 서울 강동구는 종로와 광화문을 가로지르는 지하철 5호선, 강남과 여의도를 연결하는 9호선 등 지하철 2개 노선을 가지는 교통요지로 떠오를 전망이다.

강동구는 31일 지하철 9호선 4단계 연장사업 구간 중 2공구인 ‘대명초교입구 교차로~고덕아이파크 아파트’(1.289㎞) 구간의 공사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은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역을 시작으로 길동생태공원, 한영고, 5호선 고덕역을 거쳐 고덕강일1지구까지 4.12㎞ 구간에 4개 역을 신설하는 사업이다.

4단계 연장사업은 3개 공구로 분할해 지난해 12월부터 입찰이 진행됐다. 이 가운데 2공구의 사업자인 태영건설 컨소시엄과 지난 30일 계약이 체결됐다. 이날 착공에 들어간 공사는 2028년 초 준공될 계획이다. 또 9호선 4단계 추가연장 구간인 고덕강일1지구~강일동(1.25㎞) 구간도 원활하게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앞서 강동구는 2011년 국토교통부의 보금자리주택지구 후보지 발표 때부터 교통대책을 요구해 2012년 고덕·강일 보금자리주택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 9호선 4단계 사업을 포함했다. 이후 2015년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망구축 기본계획 반영, 2018년 5월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2020년 4월 기본계획 승인, 2020년 6월 턴키공사 확정 등 강동구는 중요한 고비마다 적극적으로 나서서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에 힘을 보탰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9호선 4단계 구간은 고덕비즈밸리와 첨단업무단지, 엔지니어링복합단지 등 강동의 경제산업단지 ‘3개의 심장’을 연결하면서 새로운 지역 성장동력을 만들 것”이라면서 “현재 추진 중인 5호선 직결화, 8호선 연장, 9호선 4단계 추가 연장사업도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