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하이닉스 vs 광주 주민 ‘전력지중화사업’ 갈등 깊어져

수정: 2021.09.15 01:30

SK 변전소·송전선로 광주구간 공사
주민 “혜택은 이천에… 고통은 광주 몫
굴착공사 2년간 분진 등 피해 보상을”
하이닉스 “주민협의체와 대화로 해결”

확대보기

▲ 14일 경기 광주시 곤지암읍에 ‘SK하이닉스는 지중화사업으로 피해 보는 광주시민에게 보상하라’, ‘지중화사업을 중단하라’ 등 SK하이닉스의 전력지중화사업과 변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지역 주민들의 주장을 담은 현수막이 걸려 있다.
곤지암읍 주민 제공

경기 이천의 SK하이닉스와 경기 광주 지역 주민 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SK하이닉스가 신축공장의 전력 인프라 확보를 위해 변전소와 송전선로를 광주 지역에 두면서 지역 주민들이 “SK하이닉스의 반도체 공장 확장으로 인한 일자리와 세금 등 각종 혜택은 이천시가 가져가고 소음과 분진, 교통체증 등은 광주시의 몫”이라며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SK하이닉스가 주민협의체 등 지역 상생 방안 협의에 소극적’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14일 광주시와 곤지암읍 주민 등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M16 공장 신축 등에 따른 전력 확보를 위해 2019년 5월부터 곤지암변전소에서 이천시 하이닉스 본사를 연결하는 송전선로(전압 154㎸) 설치 공사를 하고 있다. 총 공사 구간은 25.3㎞이고, 이 중 9.6㎞가 광주시 구간이다. 또 올 하반기에 곤지암읍 신대리에 전압 345㎸ 규모의 변전소도 추가 설치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지역 주민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곤지암 주민 심모(59)씨는 “반도체 산업이 국가적 사업이라고 강조하지 말고, 굴착사업 등으로 2년간 고통을 받는 지역에 정당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면서 “지역 발전을 위한 공공 인프라 구축 등에 SK하이닉스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주민 한모(54)씨는 “SK하이닉스가 자신들의 배만 불리고 인근 지역에는 인색하다”면서 “기업과 지역이 상생발전해야 우리 사회가 건강하고 성숙해진다는 사실을 SK하이닉스가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대기업인 SK하이닉스가 하루빨리 지역 주민과 대화를 통해 합리적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SK하이닉스 관계자는 “공장 신축에 따른 전력 확보를 위해 전력지중화 사업을 하고 있고 여러가지 문제에 대해 지자체와 협의 중”이라면서 “민원에 대해서는 주민협의체를 통해서 현지 사정을 듣고 대화로 해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