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강동 벌말근린공원 ‘악취’ 싹~… 힐링 공간으로 재탄생

수정: 2021.09.17 01:35

저류지 정비공사 끝내고 15일부터 개방
이정훈 구청장 “주민 삶의 질 향상될 것”

서울 강동구의 벌말근린공원이 친환경 힐링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강동구는 수목·잡초로 우거지고 벌레와 악취문제로 민원이 끊이지 않았던 벌말근린공원 저류지 정비 공사를 완료하고 지역주민을 위해 지난 15일부터 개방했다고 밝혔다.

2012년 강일지구 강일동 700번지 벌말근린공원 내 조성된 저류지는 십여 년 동안 정비 요청 민원이 지속됐던 곳이다. 이에 구는 저류지 내 주민 편의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서울시 도시공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총 사업비 약 13억 5000만원을 들여 지난해 11월부터 정비를 시작해 지난달 완료했다. 벌말근린공원 저류지의 주 기능은 집중호우 시 물을 가두었다 흘려보내는 저류기능을 하는 곳으로, 기능 향상을 위해 저수용량을 6300㎥에서 6800㎥으로 늘렸으며 ▲장애인을 위한 휠체어 진입 경사로 ▲다목적 운동장 ▲벽천분수 ▲휴게쉼터 등을 조성해 지역주민이 즐길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벌말근린공원 저류지 정비 공사를 통해 저류기능 향상은 물론 주변 환경과 조화로운 친수공간이 탄생해 주민의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구는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친수공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