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관심·정성이 큰 힘 돼”… 금천 ‘나홀로 어르신’ 챙기는 성훈씨

수정: 2021.09.17 01:35

[현장 행정] 추석 맞아 취약계층 찾은 유 구청장

확대보기

▲ 유성훈(오른쪽 첫 번째) 서울 금천구청장이 시흥5동에 홀로 살고 있는 김모(67) 할아버지 집을 찾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금천구 제공

“코로나19 확산으로 소통 부재 등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주민들께 명절 인사를 드리기 위해 나섰습니다.”

서울 금천구 시흥5동의 주택가.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지난 9일 부모, 형제, 친구도 없이 홀로 살고 있는 김모(67) 할아버지 집을 찾았다. 김 할아버지는 어릴 적 소아마비로 지체 장애 판정을 받고 공장 일을 하며 홀로 살아왔다. 지난해 11월 베란다에서 넘어져 왼쪽 다리 골절로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퇴원한 후 꼼짝없이 집에서 요양 중이다. 김 할아버지는 매일 3시간씩 노인복지센터를 통해 요양서비스를 받고 있지만, 다가오는 명절 이야기에 쓸쓸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김 할아버지는 “가족이 아무도 없어 명절에 찾아오는 사람도 없고, 여기로 이사 오기 전 주변 사람들에게 상처를 많이 받아 친구도 새로 만들고 싶지 않다”면서도 “이렇게 구과 동 주민센터에서 찾아와주고 챙겨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김 할아버지는 “올여름 유난히 더운데 다리 수술로 움직이기도 힘들어 땀띠로 엄청 고생했다”면서 “장애 때문에 계단을 오르내리기 어려운데 영구임대아파트에 들어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 구청장은 “관련 부서에 내용을 전달해 절차와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유 구청장은 시흥1동에 사는 김모(93) 할머니를 찾았다. 청각장애가 있는 김 할머니는 보청기를 사용하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마스크 착용으로 의사소통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었다. 유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운데다 하루의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텔레비전을 보며 지내는 김 할머니의 말벗이 됐다.

이외에도 유 구청장은 시흥 3동에서 홀로 폐지를 수집하면서 약값 1400원을 벌며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이모(80) 할머니, 아픈 몸으로 강아지 한 마리와 살고 있는 이모(69) 할아버지를 찾아 현재 지원 현황을 살피고 필요한 점이 무엇인지 물었다.

금천구는 생활이 어려운 주민에게 긴급지원을 통한 생계·의료·주거비 지원, 방역 키트 배부, 동네방네 돌봄서비스를 통한 집수리 및 식사 지원 등 수요에 따른 맞춤형 복지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유 구청장은 “어려운 이웃들에게는 작은 관심과 정성이 큰 힘이 될 수 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모든 계층을 아우를 수 있는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