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코로나·독감 백신 접종 기간 겹치는데 괜찮을까요”

수정: 2021.10.12 10:08

독감 예방접종 민원 살펴보니

접종 간격·출장접종 대상 등 문의 많아
최근 3년 민원 10월에 가장 많이 발생
트윈데믹 대비 독감 백신도 접종해야

확대보기

▲ 독감백신 무료 접종 시작
어린이와 임신부를 대상으로 한 독감(인플루엔자) 무료 접종이 시작된 14일 서울 송파구 한 소아과의원에서 어린이가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독감 백신 무료 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부터 13세, 임신부, 65세 이상 등 약 1460만명이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회사 직원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데 독감 백신 접종 기간과 겹칩니다. 백신 2차 접종 후 독감 접종을 맞는 게 좋은지, 1차와 2차 사이에 접종해도 되는지 문의드립니다.’, ‘요양기관에 의료진이 방문해 독감 접종을 해도 되는지 궁금합니다.’

독감이 유행하는 11월을 앞두고 어린이와 임신부, 어르신을 대상으로 무료 예방접종이 진행되면서 지방자치단체와 관계기관에 이 같은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독감과 코로나19가 동시 유행하는 트윈데믹 상황에 대비하려면 코로나19 백신뿐 아니라 독감 백신도 함께 접종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이에 국민권익위원회는 관련 민원에 신속 대처할 수 있도록 독감 예방접종 민원예보를 발령했다.

11일 권익위에 따르면 독감 예방접종 관련 민원은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간 모두 1714건으로, 독감이 유행하기 직전인 10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10월 기준으로 2018년 148건, 2019년 117건이던 민원이 코로나19가 유행하던 지난해에는 384건으로 크게 늘었다. 올해는 코로나19 백신과의 접종 간격 문의, 무료접종 대상 여부, 백신 부족으로 인한 접종의 어려움, 출장접종 가능 여부 확인 요청,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 이용 시 불편사항 등의 민원이 주로 접수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위탁의료기관 1만 6277곳 가운데 95% 이상이 독감 접종에도 참여해 현장 혼란 우려도 제기된다. 권익위는 “코로나19와 독감 예방접종이 함께 진행돼 관련 문의나 불편사항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안내와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독감 백신 접종은 우선 75세 이상을 대상으로 12일 시작된다. 이어 70∼74세는 18일부터, 65∼69세는 21일부터 맞을 수 있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