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코로나 일상 속의 큰 변화… 손씻기·기침예절 ‘좋은 습관’

수정: 2021.10.15 01:48

화장실 이용후 손씻기 75%… 12%P 늘어
2013년 이후 관련 조사 이래 가장 높아
‘옷소매 등 가리고 기침’ 33%→83% 급증

코로나19 장기화 이후 일상에서의 가장 큰 변화는 역시 손씻기와 기침예절이었다.

질병관리청이 14일 발표한 ‘2020년 지역사회 감염병 예방행태’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화설문 응답자 5000명 가운데 87.3%가 “올바른 손씻기를 실천한다”고 답해 전년(72.4%)보다 14.9% 포인트 늘었다. 이와 별개로 조사원이 다중이용화장실 이용자 2000명을 직접 관찰조사한 결과 실제로 손을 씻은 비율은 75.4%로 전년(63.6%) 대비 11.8% 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2013년 이후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다만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은 경우(28.0%)보다는 여전히 물로만 씻은 경우(47.4%)가 훨씬 많았다.

올바른 손씻기를 실천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습관이 안 돼서’라는 답변이 51.4%로 가장 많았고 ‘귀찮아서’(29.0%), ‘비누가 없어서’(5.0%), ‘세면대가 부족해서’(2.7%) 순으로 나타났다. 질병청은 “손씻기 방법에 따른 손의 오염도를 측정한 실험에서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은 경우 오염도가 가장 낮았다”고 강조했다.

휴지나 옷소매, 손수건, 마스크로 가리고 기침을 하는 기침예절 실천율도 2019년 33.1%에서 지난해 83.2%로 무려 50.1% 포인트 증가했다. 관찰조사에서 대상자의 97.9%가 외출할 때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92.3%는 코와 입을 완전히 덮도록 얼굴에 밀착시켜 올바르게 착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올바른 손씻기는 코로나19를 포함해 A형간염, 인플루엔자(독감) 등 다양한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다”면서 “꼭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고, 올바른 마스크 착용과 기침예절 실천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