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군위군, 연내 대구 편입 청신호… 경북도의회 ‘찬성’ 결론

수정: 2021.10.15 01:48

‘행정구역 관할 변경’ 안건 무기명 투표
행안부 이달 내 법률안 입법예고할 듯
신공항 이전 건설사업에도 탄력 전망

경북 군위군의 연내 대구시 편입에 청신호가 켜졌다. 경북도의회가 군위군의 행정구역 관할 변경에 ‘찬성’을 했기 때문이다.

경북도의회는 14일 제326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고 군위군을 대구시에 편입하기 위한 행정구역 관할 변경에 대한 의견 제시 안건과 관련해 무기명 투표를 했다. 재적 도의원 59명 전원이 투표해 찬성 36명, 반대 22명, 기권 1명으로 나왔다. 이날 표결을 앞두고 편입 찬성 의견을 이끌어내지 못할 경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사업이 장기간 표류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확산하면서 ‘반대’였던 분위기가 반전됐다.

경북도는 도의회의 찬성 의견을 행정안전부에 곧바로 전달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이달 내로 관련 법률안을 입법예고하는 등 후속 절차 밟기에 속도를 낼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도 관계자는 “법안이 올해 안에 제출되도록 하는 등 편입 절차가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의회가 군위 대구 편입에 찬성함에 따라 통합 신공항 이전·건설 사업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군위 대구 편입은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과정에서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 유치신청 조건으로 시·도 정치권이 합의한 사항이다. 군위군 관계자는 “경북도와 대구시가 편입 약속을 지켰기 때문에 군위군도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제공에 대한 약속을 지킬 것”이라면서 “앞으로 통합신공항 건설에 최대한 돕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영만(69) 경북 군위군수가 관급공사 업자로부터 2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에서 벗어나게 됐다. 대법원 2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이날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등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영만 군위군수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