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관악, 전국 첫 ‘전동휠체어 운전연습장’ 만든다

수정: 2021.10.15 01:48

실습·이론 병행 통해 체계적 안전 교육
내년 3월 공사 완료 후 4월 본격 운영

확대보기

▲ 서울 관악구 전동휠체어 전용 운전연습장의 조감도.
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가 노인과 장애인 등 교통 약자를 위해 전동휠체어 전용 운전연습장을 만든다고 14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자치단체가 전동휠체어 전용 연습장을 설치하는 것은 전국 최초다.

전동휠체어와 전동스쿠터 등 전동 보장구(장애인들의 활동을 도와주는 기구)는 관련 법상 보행자로 분류돼 인도로 이동해야 하지만 보행자와 충돌 위험이 있고, 주행 환경도 열악해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 또 노인과 중증 장애인 등 전동 보장구 이용자가 증가하고 있음에도 사용 설명서 외에는 교육이 전무하고, 별도의 면허나 안전교육 없이 바로 운행하는 것도 사고 위험 요인으로 꼽힌다.

이에 관악구는 전동 보장구 이용자가 교통법규를 숙지하고 조작 능력을 익힐 수 있도록 전용 연습장을 설치하고, 체계적인 안전 교육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연습장은 관악산근린공원 낙성대야외놀이마당 내 600㎡ 부지에 설치된다. 구는 다음 달 관련 조례 개정을 시작해 내년 3월 공사를 마무리한 뒤 4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안전교육은 이론과 실습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전동 보장구의 사용 방법과 관리 방법을 비롯해 안전 수칙, 사고 대응방법, 도로교통 안전법규 등 전반적인 교육을 제공한다. 아울러 장애인 뿐만 아니라 복지시설 관계자, 일반 주민 등을 대상으로 휠체어 체험교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전동 보장구가 증가해 안전을 위협받는 주민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모두가 차별 없이 공존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기 위해 이번 정책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안전하게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