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경기북부소방본부, 소방시설 공사현장 41곳서 위반 적발

수정: 2021.10.15 11:08

소방시설 착공 거짓 신고 등 54건
입건 10건, 과태료 23건, 행정처분 20건 등 조치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는 관내 129곳의 소방시설 공사현장을 불시단속해 41곳에서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적발 내용은 소방공사 분리발주 위반 등 도급계약 위반,감리원 공사현장 미배치,무허가 위험물 취급,소방기술자 공사현장 미배치,임시소방시설 미설치,소방시설 착공 거짓 신고 등 54건이다.

소방재난본부는 이번 단속에 따라 입건 10건, 과태료 23건, 행정처분 20건, 조치명령 1건 등의 조치를 할 예정이다.

또 입건된 중요 위반 현장에 대해서는 소방시설공사업법에 따라 책임자 규명에도 나설 방침이다.

동절기를 앞두고 지난달 1일부터 이달 7일까지 한달여간 이뤄진 이번 단속에는 소방특별사법경찰관 29명이 동원됐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인명피해와 대형화재가 우려되는 건설현장 등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을 할 계획”이라면서 “공사 발주자와 도급 사업자의 책임 강화에 관한 제도 개선안도 중앙정부에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