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외교관후보자 선발…올해도 ‘여풍 당당’

수정: 2021.10.27 08:52

최종 합격자 여성 비율 63.4% 차지

확대보기

▲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2020.8.23 뉴스1

2021년도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에서도 여풍이 거셌다. 최종 합격자 10명 중 6명 이상이 여성 합격자였다.

인사혁신처는 지난 3월부터 시작된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일반외교 분야) 최종 합격자 41명을 사이버국가고시센터(gosi.kr)를 통해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시험에는 모두 1490명이 응시했으며 제1차 시험(공직적격성평가, 선택형)과 제2차 시험(전문과목 평가, 논문형), 제3차 시험(면접)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했다. 최종 합격자는 외교관후보자 신분으로 국립외교원에 입교해 1년의 정규과정을 거친 후 외무공무원으로 임용될 예정이다.

이번 외교관후보자 최종 합격자 중 여성 합격자는 26명(63.4%)으로 지난해 52.9%(27명)보다 10.5% 포인트 증가했다. 여성이 과반을 이어 가고 있는 셈이다. 합격자 평균연령은 26.2세로 지난해 26.7세에 비해 0.5세 낮아졌다. 연령별로는 25~29세가 75.6%(31명)로 가장 많았고 20~24세 19.5%(8명), 30~34세 4.9%(2명) 순이었다. 최연소 합격자는 1998년생(23세) 2명(여성1·남성1)이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