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6개 지자체 지하철 무임수송 4500억원 손실

수정: 2021.10.26 14:21

지난해 전국 6개 지방자치단체 지하철이 무임수송으로 인해 발생한 손실이 45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2020년 도시철도공사 무임승차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6개 지하철에서 사용된 무임승차권은 3억 3192만매로,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4457억원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교통공사가 2643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산교통공사가 1045억원, 대구도시철도공사가 416억원, 인천교통공사가 213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지하철을 운영한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은 광주도시철도공사와 대전도시철도공사에서도 무상수송 비용이 각각 62억원, 78억원 발생했다.

박 의원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송 인원이 감소한 탓도 있겠지만 어르신,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에 대한 무임승차를 추진하면서 비용을 지방공사가 책임지도록 한 것은 지자체 입장에서 상당한 부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지자체 국정감사를 통해 확인한 것 중 하나가 지방교통공사의 재정 악화”라며 “지방재정을 책임지는 행안부가 국토교통부와 함께 무임승차 손실을 보전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확대보기

▲ 사진은 서울 지하철 2호선 지하철 전동차의 모습. 연합뉴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