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행정수도 이전 경험 이집트와 나눈다

수정: 2021.10.26 21:06

정부가 행정수도 이전을 추진 중인 이집트에 행정수도 이전 경험을 나눈다.

행정안전부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함께 이집트를 방문해 행정수도 이전 경험을 공유하고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한다고 26일 밝혔다. 김성수 행안부 국제행정협력관을 단장으로 하는 공공행정협력단은 27일(현지시간) 이집트 지역개발부와 공동으로 ‘한·이집트 공공행정협력포럼’을 카이로에서 열고 신행정수도건설과 스마트시티, 디지털정부, 공공데이터 관리 및 이용 등을 협의한다.

이집트는 현재 카이로 외곽 45㎞ 지점에 최대 650만명이 거주하는 신행정수도를 건설해 대통령궁과 국회, 정부기관을 이전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김 협력관은 김한수 행복청 국장과 함께 이집트 신행정수도건설공사 회장과 만나 도시개발 경험을 전수하고 상호 협력방안도 모색한다.

협력단은 이어 29일 튀니지를 방문해 ‘한·튀니지 디지털정부 협력위원회’를 열어 디지털정부 협력센터 운영 성과를 점검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행안부는 지난해 11월부터 튀니지 총리실과 함께 한·튀니지 디지털정부 협력센터를 설립해 운영 중이다.

고규창 차관은 “이번 협력단 파견을 통해 중동·아프리카 지역으로 행정한류를 확산하고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협력사업을 발굴하여 한국 공공행정 진출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정부세종2청사 행정안전부. 공생공사닷컴DB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