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멸종위기종 판별도 이젠 ‘AI 시대’

수정: 2021.12.02 08:57

국립생물자원관·상명대 협력
아마존앵무새 27종 구분 성공

확대보기

▲ 아마존앵무새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국제 멸종위기에 놓인 동식물의 불법 유통을 막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 5월 시작한 ‘AI 기반 생물자원 활용 전문인력 양성’ 사업을 통해 구축한 AI 기술을 국제적 멸종위기종 판별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국제적 멸종위기종은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종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등록된 동식물을 가리킨다.

생물자원관은 지난 5월 상명대 산학협력단과 협력해 석·박사과정 학생들을 대상으로 AI 기술로 멸종위기종 판별에 활용할 수 있는 전문가 양성사업을 시작했다. 자원관은 생물체의 외부 형태를 이용해 판별할 수 있는 AI를 개발해 우선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앵무새에게 적용했다. 특히 아마존앵무새는 27종 모두 생김새가 모두 비슷해 수입 현장에서 육안으로는 판별이 어려운데 연구팀은 딥러닝 기반 객체인식 모델을 적용해 앵무새를 정확히 구분하는 데 성공했다.

딥러닝 기반 객체인식 모델은 다량의 데이터나 복잡한 자료 속에서 핵심적 내용과 기능을 요약하는 작업을 수행하는 기계학습을 통해 영상에서 객체를 식별하고 판별해 내는 기술이다. 실제로 아마존앵무새 27종을 AI로 판별해 본 결과 노란청구아마존앵무, 파란뺨아마존앵무는 100%, 연보랏빛아마존앵무는 80%, 나머지 24종은 평균 92.1%로 구분해 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종원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활용부장은 “인공지능 기술이 국제 멸종위기종을 신속, 정확하게 판별함으로써 불법 유통을 막아 종 보호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