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독서로 새로운 미래 함께 만들어요” ‘책 읽는 도시’ 꿈꾸는 유성훈 구청장

수정: 2021.12.02 03:06

[현장 행정] 금천구 ‘책읽는도시協’ 첫 포럼 개최

확대보기

▲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이 지난달 30일 열린 전국책읽는도시협의회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금천구 제공

“급변하는 대전환의 시기, ‘책 속에 길이 있다’는 격언을 다시 한번 생각합니다. 책을 통해 현재를 읽고 미래를 만들어갑시다.”

지난 30일 서울 금천구청에서는 ‘전국책읽는도시협의회’ 임시 총회와 포럼이 열렸다. 행사에 참석한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협의회 회장으로서 행사의 문을 열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감안해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됐다.

금천구가 회장 도시로 있는 협의회는 도시 간의 교류와 협력을 통해 독서문화를 확산하고, 책 읽는 공동체 사회를 만들기 위해 2018년에 창립됐다. 서울에서는 금천·구로·강북구가 회원으로 있고 부산 동래·북구, 경기 안산·포천시, 충남 공주시 등 27개 회원 도시가 포함돼 있다.

임시 총회에서는 독서문화진흥법 등 관련 법의 개정사항과 추진사업 발굴 등에 대해 논의했다. 유 구청장은 “개별도시의 역량 강화도 중요하지만, 회원 도시 간 좋은 독서 정책을 공유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내년에 백서를 만들어 회원 도시의 주요 사업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처음 열린 포럼에서는 노명우 아주대 사회학과 교수가 ‘책 읽는 사람들이 만드는 도시’라는 제목으로 기조 강연을 펼쳤으며 신종호 서울대 교육학과 교수, 엄혜숙 작가, 손문경 아침달 출판사 대표가 주제 발표를 맡았다.

신 교수는 ‘문해력이 높아지는 도시’라는 제목의 발표에서 “점점 변화가 가속화되고 지식의 생명주기가 굉장히 짧아지고 있다”며 “미래 세대는 끊임없이 쏟아지는 정보를 스스로 학습하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정보를 새로운 것으로 연결하고 수많은 정보를 하나의 새로운 조각으로 만들어내는 힘이 독서에 있다”고 강조했다.

엄 작가는 “책을 매개로 사람과 사람을 잇는 것이 책 읽기라고 생각한다”며 “함께 읽기 위해서는 도서관의 문턱을 낮추는 일과 도서관이 도서관 밖의 영역과 연결될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 구청장은 “이번 포럼이 급격한 변화의 시대 속에서 혁신적이고 선도적인 독서 환경을 만들고, 책 읽는 공동체 사회를 구현하는 발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책은 일상에서 가장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지혜다. 독서를 통해 미래에 대한 해답을 제시하고 새로운 시대를 함께 맞이할 수 있도록 회원 도시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