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 성북 “한파 대책 이상무”

수정: 2021.12.02 03:06

특보 발령땐 재난도우미 1456명 ‘출동’
취약층 보호… 한파쉼터 30곳으로 확대

확대보기

▲ 지난 여름 무더위 쉼터로 사랑받았던 서울 성북구 종암동 주민센터는 겨울철 한파 쉼터로 운영된다.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가 올 겨울 주민들이 안전하고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한파 종합 대책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한파 취약계층 보호 방안 마련에 특히 신경을 기울였다. 한파특보가 발령되면 건강·보건 전문 인력, 생활지원사, 통장, 자원봉사자 등 1456명으로 구성된 ‘재난 도우미’가 홀몸 어르신과 기초생활수급자를 직접 방문해 안전을 살핀다.

특히 올해는 동 주민센터와 복지관 등 한파 쉼터를 30곳으로 확대해 주민들이 평소에도 추위를 피해 쉴 수 있도록 했다. 버스 정류장에 온열의자 및 스마트 에코 쉼터(한파·폭염·미세먼지 저감 시설물)도 설치했다. 복지관 중 한파 쉼터로 운영되는 곳은 난방 및 전기·가스·소방 등 각 시설의 화재 취약성을 수시로 점검할 예정이다.

또 성북구는 최근 몇 년간 겨울철 결빙을 피하기 위해 경사가 심한 도로와 급커브 구간에 도로 열선을 설치해왔다. 제설 장비를 신속하게 마련하기 어려운 구간의 안전 사고 가능성도 크게 낮췄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한파특보 발령이 빈번한 상황에서 한파에 철저히 대비해 주민들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