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도로명주소 생긴 송파 지하상가… QR로 길 안내까지

수정: 2021.12.03 02:14

잠실지하상가, 지하시설물 주소 첫 부여
실내 내비 개발 위치정보 확인·출구 안내

확대보기

▲ 서울 송파구가 잠실역 지하공간에 도로명주소를 부여하고, 실내 내비게이션 모델을 개발했다. 사진은 내비게이션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송파구 제공

그동안 주소가 없었던 서울 송파구 잠실지하상가 등 잠실역 지하공간에 ‘잠실역중앙통로’, ‘잠실역10번출구선’ 등의 도로명 주소가 생겼다.

구는 전국 최초로 지하시설물에 법정주소를 부여했다고 2일 밝혔다. 그동안 지하시설물에는 주소가 따로 없어 방문객들이 목적지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예를 들어 잠실지하상가를 검색하면 잠실역에 대한 주소 정보가 나왔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 1~2개월 안에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에 잠실역 전체 지하공간의 새 주소를 검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지난해부터 ‘입체주소 도입 및 활용·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행정안전부에 제안했다. 이에 따라 지난 6월 9일 도로명주소법이 개정되면서 주소가 없는 지하 시설물에도 주소를 부여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현재 잠실역 지하상가나, 지하주차장 등 곳곳에 있는 QR코드를 인식하면 위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나아가 구는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는 실내 내비게이션 모델을 개발했다. 이 사업은 행안부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국비 2억 4000만원과 구비 8000만원이 쓰였다. 구 관계자는 “내비게이션은 아직 상용화 단계는 아니지만 이를 활용하면 지하공간의 자율주행 이동 지원이 가능하고 대형 지하주차장 관리 등도 편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구의 정책제안으로 도입한 실내 입체주소 개념을 지난 6월 도로명주소법 개정에 반영하는 성과를 거뒀다”면서 “앞으로도 주소 활용 방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4차 산업과의 연계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