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오미크론 변이로 3월 확진자 2만명·중환자 2000명될 수도”

수정: 2022.01.07 14:55

확대보기

▲ 오미크론 진단시약. 2021.12.29. 연합뉴스

기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월등한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서 유행한다면 3월에는 하루 평균 확진자가 2만명이 되고 중환자는 2000명 이상 나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정재훈 가천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주최 ‘오미크론 발생 전망 및 향후 과제 토론회’에서 “1월말 이후 급격한 유행 규모가 증가가 예상된다”며 “3월초∼중순 일주일 이동평균이 2만명에 도달할 수 있고 3월 중순 재원 중환자는 2000명 이상 도달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에서 3차 접종이 진행되고 오는 1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일부 완화한다는 상황을 가정한 추정값이다. 다만 이 분석은 아직 동료평가는 거치지 않은 상태다.

정 교수는 이런 예측치를 언급하면서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한 일상회복의 원칙과 관련, 우선 백신과 치료제로 피해 규모를 감소하는 전략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국내에 코로나19 경구용(먹는) 치료제가 도입될 경우 입원환자와 중증환자 수를 15∼55%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면서 먹는치료제를 적극적으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당국은 현재 각 제약사와 총 100만 4000명분에 대한 구매 계약을 완료했고 투약 대상 등에 대한 세부 기준을 마련하고 있다. 국내에는 다음 주부터 화이자사(社)의 코로나19 먹는치료제 ‘팍스로비드’가 도입된다.

아울러 정 교수는 일상회복 시 사회적 거리두기는 의료체계가 대응할 수 있는 수준으로 점진적 단계적으로 완화하고,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의 적용 대상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본부장도 이날 토론회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내달쯤 국내에서 유행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의 감염 재생산지수는 델타 변이의 4.2배로 보고돼 있고, 입원율은 5분의 1에서 3분의 1 수준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김남중 서울대 의대 내과 교수(대한감염학회 이사장) 역시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와 비교해 입원율, 중증병상 입원율, 사망률이 낮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 교수는 다만 우리나라는 외국과 비교해 이전에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의 비율이 다르고 백신 접종률에도 차이가 나는데다 병실 구조 등 의료 환경이 다른 만큼 이런 변수를 고려해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강국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