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도서관서 빌린 책 드론이 배달해요

수정: 2022.01.14 02:19

충주 동네서점 무료 대출 등
성남, 드론 책 배달 시범운영
공공도서관 진화 각양각색

확대보기

▲ 남원시립도서관 관계자들이 ‘책배달 서비스’를 위해 책을 포장하고 있다.
남원시 제공

공공도서관 도서대출 서비스가 진화하고 있다. 발품 팔아 도서관에 가지 않아도 책을 빌려보는 시대가 됐다.

 충북 충주시는 동네서점 바로대출 서비스를 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읽고 싶은 책이 도서관에 없을 경우 시가 지정한 서점 5곳에서 빌려보는 제도다. 시립도서관 홈페이지에서 동네서점을 선택해 책을 신청하면 승인문자가 발송된다. 문자를 받고 10일 이내 서점을 방문해 책을 찾아가면 된다. 매월 1인 3권까지 가능하다. 5만원이 넘거나 발행한 지 5년 이상이 지난 책, 만화류 등은 빌릴 수 없다. 읽은 책은 시립도서관에 반납하면 된다. 책값은 시가 서점에 지불한다. 독서문화 확산과 지역서점 활성화 모두 기대할 수 있다.

 산책로를 오가며 책을 빌려주는 자율주행 도서관 로봇을 시범운영 중인 경기 성남시는 드론을 이용한 책 대출서비스도 할 예정이다. 드론이 착륙지점에 마련된 도서함에 책을 떨어뜨리면 시민들이 수령하는 방식이다. 드론에는 책을 최대 5권까지 실을 수 있다. 시는 분당구미도서관과 착륙지점 2곳을 마련해 오는 4월 시범운영에 나선다. 

 전북 남원시는 외출이 어려운 주민을 대상으로 했던 무료 책 배달 서비스를 올해 모든 시민으로 확대한다. 대출과 반납은 우체국택배로 이뤄진다. 한달 기준 2번 이용에 1인당 5권까지 가능하다. 

 자판기처럼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도서관은 전국 곳곳에 들어서고 있다. 경북 포항에는 총 9개가 있다. 5개는 365일 24시간 이용이 가능하다. 1곳당 300~500여권의 책을 보유하고 있다.



청주 남인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