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아찔하다, 길이 404m짜리 출렁다리가 원주 소금산에

수정: 2022.01.20 01:55

관광지 ‘그랜드밸리’ 내일 개방
스카이타워 등 즐길거리 풍부

확대보기

“아찔한 절경과 모험을 만끽할 수 있는 원주 소금산 그랜드밸리로 초대합니다.”

강원 원주시는 간현관광지 협곡을 이용해 만든 종합 체험관광지 소금산 그랜드밸리를 21일부터 개방한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앞서 20일 오후 3시에는 울렁다리(사진) 개통식을 갖는다. 소금산 울렁다리는 기존 소금산 출렁다리보다 두배 긴 길이 404m, 폭 2m의 보행 현수교로 총 사업비 113억원을 들여 2년 공사 끝에 완공했다.

아찔함이 절정에 이르는 다리 중간의 유리바닥 구간에서는 강물과 절벽의 빼어난 풍광도 감상할 수 있다. 데크 산책로, 소금잔도, 스카이타워 등은 지난해 가을 시범 개장했다.

2018년 개통한 출렁다리는 개통 첫해에만 185만명이 다녀가는 등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되는 성과도 거뒀다. 소금산 그랜드밸리는 이번 울렁다리 개통으로 출렁다리에서 시작해 데크산책로, 소금잔도, 스카이타워, 울렁다리로 이어지는 환상의 코스를 갖추게 됐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오후 3시 30분에 매표를 마감한다. 요금은 다음달까지 3000원이며, 원주시민은 1000원이다.



원주 조한종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