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코로나19로 청소년활동 침체… 교과 외 단체활동 활성화 추진”

수정: 2022.01.21 14:43

여성가족부, 청소년단체 신년간담회 개최

확대보기

▲ 청소년단체 간담회
정영애(가운데) 여성가족부 장관은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청소년단체장들과 간담회를 열어 코로나19로 인한 청소년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청소년활동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코로나19로 청소년활동이 침체되며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단체들의 의견을 듣는 자?가 마련됐다.

여성가족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청소년 유관기관장 및 단체장들과 정책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신년 간담회를 가졌다. 여가부는 “청소년정책 주무부처로서 청소년 현장 관계자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새로운 시대적 요구에 발맞춘 청소년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논의 내용은 부처명 변경, 위기청소년 사회안전망 강화, 피선거권 연령 하향조정 등에 따른 청소년의 사회 참여 기반 확대, 코로나 이후 시대 필요한 디지털 역량 강화 등의 정책과제가 주를 이뤘다. 기후위기 극복 및 저탄소 사회 실현을 위한 친환경 교육 프로그램 확대, 청소년 주도의 정책 추진 방안 등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영애 장관 등 여가부 인사 7명과 강태선 한국스카우트연맹총재, 박만규 흥사단 이사장 등 청소년단체 관계자 9명이 참석했다. 단체 측 참석자들은 코로나19 관련 지원 확대 등 지속적인 정책적 관심을 요청했다. 또한 학교 내에서 교과활동 외에도 청소년 단체활동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고, 민간영역 청소년 단체·시설의 취약한 활동기반을 고려해 정부의 지원이 확대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여가부는 올해 청소년이 주도하는 ‘청소년 정책 체계’로 전환하고 학계, 청소년단체, 현장 종사자 등 다양한 구성원의 의견을 모아 정책과제로 구체화할 예정이다.



이슬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