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선갑 광진구청장 15개동 돌며 “3차 접종·마스크 꼭”

수정: 2022.01.24 02:58

‘방역상황 보고회’서 주민 만나
주민 건의사항 총리에게 전달

확대보기

▲ 김선갑 광진구청장이 지난달 30일 능동에서 열린 방역상황보고회에서 주민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광진구 제공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최고의 방법은 ‘3차 접종·마스크 착용’ 입니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이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 이후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주민들의 협조를 구하고자 지난해 12월 한 달여 간 ‘코로나19 방역 상황 보고회’를 추진했다.

23일 광진구에 따르면 김 구청장은 지난달 16일 구의3동을 시작으로 15개 동을 돌며 방역보고회에서 주민들을 만났다. 보고회에서 김 구청장은 “백신 예방효과가 감소하고 있는 고령층과 백신 접종률이 낮은 소아, 청소년의 감염이 증가하고 있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빠른 속도로 전파되면서 위중증 비율이 증가하는 등 엄중한 상황에 놓여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 구청장은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방법은 두 가지”라면서 “3차 접종을 꼭 받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면 막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변이별 3차 접종 시 예방률도 설명하며 3차 접종의 중요성 또한 거듭 강조했다.

주민들로부터 방역관련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도 가졌다. 재택치료 시 동거가족에 대한 조치 방안과 선별진료소 확대 운영 등에 대한 건의 사항이 나오자 김 구청장은 “우리 구는 동반 가족 중 재택치료자가 발생한 경우 같은 기간 격리해야하는 가족들을 대상으로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가족 간 감염 위험 가능성을 낮추고자 무료로 안심숙소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구청장은 이날 주민과의 대화를 통해 전달받은 의견 등을 종합해 지난 6일 자양동 혜민병원을 찾은 김부겸 총리에게 건의 사항을 전달했다. 김 구청장은 ▲안심숙소 운영 검토 ▲방역수칙 위한 과태료 관련 개선 건의 ▲정보취약계층을 위한 카드형 QR코드 발급 등을 제안했다.



심현희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