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중랑사랑상품권 발행… 1인당 70만원까지

수정: 2022.01.24 02:58

예술인 생활지원금 추가 접수도

확대보기

서울 중랑구가 24일 150억원 규모의 모바일 중랑사랑상품권을 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되는 중랑사랑상품권은 최저 1만원부터 70만원까지 1만원 단위로 구매할 수 있다. 구매 시 10%를 할인받을 수 있다. 보유 한도는 결제계좌 등록 시 최대 200만원까지다. 상품권의 유효기간은 5년이며, 사용하지 않은 상품권은 언제든지 구매를 취소할 수 있다. 상품권 구매·결제가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앱)은 ‘서울페이+’, ’티머니페이’, ‘신한 쏠’, ‘머니트리’ 등 총 4개다. 앞으로 ‘카카오톡’, ‘카카오페이’, ‘신한플레이’에서도 상품권 결제를 지원할 예정이다. 상품권 사용 가능 가맹점은 현재 총 1만 3500여개다.

이와 함께 구는 다음달 7일까지 서울 예술인 생활안정자금(사진)을 추가 접수한다. 1인당 최대 100만원을 현금 지급한다. 대상은 공고일(1월 17일)을 기준으로 구에 거주하고 있는 예술인으로 가구 소득이 중위 120% 이하여야 한다. 또 한국예술인복지재단으로부터 발급받은 ‘예술활동증명확인서’의 유효기간이 공고일까지 유효해야 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힘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정책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