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눈 오면 녹는 ‘스마트 도로’… 폭설에도 안심 출퇴근길

수정: 2022.01.24 02:58

성북 히트상품 ‘스마트 도로 열선’

28곳 8.1㎞ 깔아… 센서 자동 감지
보행 약자 통행 경사로에도 추진

확대보기

▲ 서울 성북구 정릉동 정수초등학교 앞 도로에 설치된 친환경 스마트 열선 때문에 경사가 높은 도로임에도 눈이 쌓이지 않아 차량이 안전하게 지나고 있다.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의 ‘히트 상품’을 꼽으라면 단연 친환경 스마트 도로 열선 시스템을 들 수 있다.

성북구는 지형상 가파른 구릉지와 경사로가 많아 눈이 내리면 도로가 얼어붙기 십상이다. 폭설이 내리면 주민들이 외출을 포기할 만큼 몹시 비탈진 곳도 있고, 차량 통행이 어려워 제설 작업하는 데도 고충이 많았다.

성북구가 이를 해결하기 위해 2016년 성북로4길(한신한진아파트 통행로)을 시작으로 곳곳에 설치하기 시작한 게 바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열선’이다. 도로 7㎝ 아래 열선을 설치하고 온도·습도 센서를 달아 눈이 오면 자동으로 녹는 시스템이다. 염화칼슘과 같은 제설제를 사용하지 않아 환경오염 우려도 적다.

성북구는 올해 1월 기준 총 28곳에 연장 8.1㎞에 달하는 열선을 깔았다. 서울에서는 제일 많다. 급작스런 폭설로 인해 서울 곳곳에 교통사고 등 주민 피해가 속출했을 때도 성북구는 열선 시스템을 가동해 폭설에 즉각 대응할 수 있었다.

특히 스마트 열선은 이승로 성북구청장의 민선 7기 핵심 사업인 ‘현장 구청장실’에서 주민으로부터 제안받은 민원을 신속히 해결한 것으로 주목받는다. 시민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추진한 사업인 만큼 주민들의 만족도도 높다. 성북구는 앞으로도 노약자나 초등학생 등 보행 약자가 주로 통행하는 경사로에 친환경 열선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겨울철 폭설 때문에 서울 자치구 곳곳에서 출퇴근길, 등굣길이 정체되고 교통사고도 많이 발생했지만 성북구는 열선 시스템 덕분에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겨울뿐 아니라 사계절 내내 구민이 안전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