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만명 돌파

수정: 2022.05.19 01:20

확산 이전의 약 85% 수준 회복
심야 택시 공급도 3000대 늘어

확대보기

코로나19 확산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감소했던 서울 대중교통 이용객 수가 약 2년 2개월 만에 처음으로 1000만명을 넘기며 회복세를 보였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대중교통(버스·지하철 합산) 일일 이용객 수는 이달 첫째 주 기준 1007만명을 기록해 2020년 2월 이후 2년 2개월여 만에 1000만명대를 회복했다. 이달 둘째 주에도 이용객이 1028만명을 넘어서며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의 약 85%까지 회복된 수준으로, 2019년 5월 평균 이용객 수는 1202만명이었다.

평일 심야 시내버스 이용객은 서울시가 지난 9일 막차 시간을 연장한 이후 일주일 만에 18.1%(6604명) 증가했다. 올빼미버스는 이달 첫째 주에 전주 대비 약 11%(1454명) 증가했다가 시내버스 막차 연장으로 일부 이용객이 흡수되면서 둘째 주에는 4%(526명) 증가했다.

지하철도 심야시간대 이용객이 늘었다. 이달 둘째 주 심야 이용객은 지난달 넷째 주(24만명)보다 9% 증가한 약 26만명이었다. 지하철 하루 전체 이용객도 이달부터 5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심야 택시 공급량도 서울시가 택시 부제 해제, 심야전용택시 확대 등을 추진하면서 일평균 약 3000대가 증가했다. 지난달 셋째 주에는 1만 7000여대가 운행됐으나, 이달 둘째 주 기준 약 2만대까지 공급이 늘어났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지하철 심야 연장 운행이 재개되면 지하철 약 308편(1~9호선, 우이신설선, 신림선)의 운행도 확대돼 수송력이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이하영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