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사활 건 지자체

수정: 2022.05.19 09:28

산업부, 광역지자체 대상 공모
현장실사 평가 거쳐 새달 선정

확대보기

▲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서울신문 DB

전국의 산업도시들이 중소·중견 제조기업의 디자인 주도 제품 개발 역량 강화를 지원할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디자인진흥원은 산업단지를 둔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 절차를 거쳐 올해 2곳에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를 설립한다고 18일 밝혔다. 센터는 2019년 6월 서울을 시작으로 경기, 경남, 경북, 광주 등 5곳에 설립됐고 내년까지 총 10곳으로 늘어난다.

올해 신청 조건은 정부의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 스마트 산업단지 분야’에 선정된 지자체다. 디자인진흥원은 울산, 대구, 인천, 부산, 전북, 전남 가운데 유치를 신청한 3곳을 대상으로 이달 말까지 현장실사와 정량·정성 평가를 거쳐 다음달 2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에 12억원의 구축 비용과 운영비 등 5년간 총 80억원 안팎의 국비를 지원한다. 센터는 지역 중소·중견기업에 맞춤형 디자인을 비롯해 디자인 세미나·제조혁신포럼, 디자인 교육 등을 진행한다.

디자인진흥원 관계자는 “중소·중견 제조기업들이 디자인을 통해 신상품 기획력과 개발 경쟁력을 높여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게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면서 “센터가 제조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도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지난해부터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를 준비해 왔다. 시는 지난해 스마트 산업단지 분야에 선정돼 신청 조건을 충족했고, ‘울산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타당성 및 운영방안 연구’ 용역을 통해 센터의 필요성도 입증했다.

시 관계자는 “울산지역 중소·중견기업은 산업구조 특성상 지역 대기업의 주문 생산에 매달리고 있다”면서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가 들어서면 중소·중견기업들의 디자인 역량을 키워 기업 자생력이 높아지고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