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원금 두배’ 서울 ‘희망 청년통장’ 7000명 모집

수정: 2022.05.23 09:24

부양의무자 기준 대폭 완화
양육가구엔 꿈나래 통장도

확대보기

서울시는 22일 청년들의 자립을 돕기 위해 시행 중인 ‘희망두배 청년통장’의 올해 신규 참여자 7000명을 다음달 2~24일 모집한다고 밝혔다. 청년통장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 18~34세 청년 중 월소득 255만원 이하인 이들이 월 10만원 또는 15만원을 2~3년간 저축할 경우 저축액의 100%를 원금과 함께 지원하는 제도다.

시는 부모·배우자 등 부양의무자 기준을 대폭 완화해 신청 문턱을 크게 낮췄다. 종전에는 부양의무자의 소득 기준이 기준중위소득 80% 이하였으나 올해부터는 연 1억원 미만(세전 월평균 834만원), 재산 9억원으로 상향됐다. 구종원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더 많은 청년들이 성실하게 저축하며 주거·결혼·창업 등 미래 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만 14세 이하 자녀 양육 가구(중위소득 80% 이하 가구)를 대상으로 3년 또는 5년간 저축하면 시가 저축액의 50~100%를 지원하는 ‘꿈나래통장’의 참여자도 300명 모집한다. 희망두배 청년통장과 꿈나래통장 참여자는 서류심사, 소득재산조사, 신용조회 등을 거쳐 오는 10월 14일 최종 선정된다.





박재홍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