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유의 숲’에서

수정: 2022.05.26 03:31

90분 동안 심박수 재 우승자 가려
울창한 편백나무·삼나무 숲 배경

확대보기

제주 서귀포시 산림휴양관리소는 다음달 11일 웰니스 관광 명소인 ‘치유의 숲’에서 ‘멍 때리기 대회’(포스터)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90분 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장 낮고 안정적인 심박수를 기록한 사람이 우승하는 대회로 3일부터 12일까지 10일간 열리는 제2회 웰니스 숲힐링축제 프로그램의 하나다.

서귀포 치유의 숲은 11㎞ 길이로 만들어진 숲길로 편백나무와 삼나무가 울창하게 자라 고즈넉한 분위기에서 산책하며 지친 일상을 달랠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코로나19 마음 극복을 위한 ‘위로의 숲’, 취약계층을 위한 ‘치유의 숲 봄! 봄!’, 체류형 ‘잉태의 숲’ 등 다양한 웰니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산림휴양관리소 양은영씨는 “현대인들은 숲에 와서도 바쁘다. 휴대전화를 떼어 놓지 않고 이리 찍고 저리 찍는 일상의 습관이 고스란히 배어 나와서 90분간 고르게 심박수를 유지하는 게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라며 “그러나 의외로 2030에게 반응이 더 좋은 대회였다”고 말했다.





제주 강동삼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