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대구서 이르면 10월부터 자율주행차 다닌다

수정: 2022.05.26 03:31

카카오·KT 참여 컨소시엄 선정
테크노폴리스 여객·물류 서비스

이르면 오는 10월부터 대구에서 자율주행차가 운행된다.

대구시는 국토교통부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공모에서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이 컨소시엄에는 카카오모빌리티, KT, 현대오토에버, 뉴빌리티, 한국자동차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은 자율주행차를 제작하고, 대구 테크노폴리스와 국가산업단지에서 여객(수요응답형)·물류(배송) 서비스를 할 수 있는 플랫폼 및 관련 통신 인프라 기반을 구축한다. 자율주행차는 11대가량의 레벨 3 수준의 자율차(아이오닉·쏠라티 등)가 제작·운영될 예정이다. 레벨 3은 비상시에만 운전자가 운전하는 조건부 자동화 자율주행을 뜻한다. 자율주행차는 돌발 상황 발생 등에 대비해 전문적으로 훈련받은 안전요원이 탑승한 상태에서 운행된다. 제작된 자율주행차는 사업 종료 시 국토부가 환수해 각종 시험 운행, 데이터 수집 등의 용도로 산업계·학계·연구기관 등에 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한찬규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