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광주시교육청사 광산 신창지구로 이전 유력

수정: 2022.06.23 03:16

교육감직 인수위서 타당성 검토
“교육청 보유 유휴지로 면적 넓어
부지 비용 부담 없고 주차장 훌륭”

광주시교육감직 인수위원회가 숙원인 시교육청사 이전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청사 이전 부지로는 광산구 신창지구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교육청은 서구 화정동 청사를 2011년 초 북구 매곡동 옛 전남도교육청 부지로 이전하려고 시도했다가 무산됐다고 22일 밝혔다. 이어 상무소각장 부지와 옛 경찰청 부지를 놓고 이전을 추진했지만 모두 무산됐다. 2019년에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추진되는 중앙공원을 이전 부지로 잡고 계획을 세웠으나 이 또한 무산됐다.

청사 이전 계획이 11년째 표류하는 가운데 이정선 광주시교육감 당선인이 다시 청사 이전 카드를 꺼냈다. 교육감직 인수위가 현재 청사 이전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있다. 청사 이전 후보지로 광산구와 서구에 있는 공용부지가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위는 청사 신축에 1000억원대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여기에는 토지 구입비가 포함되지 않았다.

왜 이렇게 오랫동안 광주시교육청 이전이 거론될까. 1988년 개청한 시교육청은 시설이 낡았고 사무 공간이 좁은 데다 주차 공간이 크게 부족하기 때문이다. 면적이 1만㎡로 경기, 전남, 울산, 전북교육청의 3분의1에 불과하고 연건평도 절반이 안 된다.

반면 개청 당시 142명이었던 근무 인원은 그동안 조직이 확대돼 지난해 487명으로 3.5배 정도 늘었다. 인수위는 새 청사 부지면적을 2만 5000㎡ 이상, 지하 1층~지상 6층 규모로 구상하고 있다.

현재 거론되는 청사 이전 부지는 서구 중앙공원, 광산구 신창지구 시교육청 소유 유휴부지와 택지개발 또는 개발사업 예정지다. 중앙공원에 대해서는 광주시가 재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난색을 보이고 있다. 그래서 시교육청이 보유한 신창지구 유휴부지의 옛 공무원 연수원으로 청사를 이전하는 게 유력하다는 얘기가 들린다. 현재 이곳에는 특수교육지원센터와 용연학교가 있다.

시교육청 한 관계자는 “신창지구 유휴부지는 우선 부지 구입비 부담이 없고 면적이 넓은 데다 주차시설이 잘돼 있다”고 말했다.

광주 서미애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