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군위, 농가 외면 농산물 브랜드에 혈세 펑펑

수정: 2022.06.23 03:16

재정자립도 전국 최하위권인데
‘골드앤위’ 2년 홍보 비용만 5억
“농민 어려움 더는 데 예산 써야”

확대보기

경북 군위군이 지역 농가들이 외면하는 농산물 브랜드 홍보에 수년째 막대한 예산을 쏟아붓고 있다.

22일 군위군에 따르면 2016년 지역에서 생산되는 명품 농산물 브랜드로 ‘골드앤위’(Gold&We·사진)를 정했다. 이를 위해 예산 7000만원이 용역비로 사용됐다. 군의 기존 농산물 공동 브랜드인 ‘e-로운’과 차별화해 소득 증대와 지역 홍보를 견인한다는 차원이었다.

군은 군위 지역 주요 농산물인 사과, 자두, 대추, 황금배, 가시오이, 딸기 가운데 당도·크기·색깔 등 모든 면에서 최상품으로 엄선된 제품에 한해 이 브랜드 사용을 허용한다. 군은 또 차별화된 골드앤위 규격 포장재(박스)를 개발해 해당 농가에 지원한다.

하지만 올해까지 7년 동안 포장재 지원 실적은 2017년과 2020년 두 차례에 그쳤다. 이마저도 대상 농가가 39농가 4000개, 7농가 2만 6200개에 불과했다.

이처럼 저조한 실적에 대해 농가 실정을 고려하지 않은 군의 탁상공론식 밀어붙이기 행정 탓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농가들은 생산된 농산물 가운데 최상품만을 골라 판매할 경우 중하품의 판로 확보에 대한 어려움과 소득 감소 등을 우려해 사업 참여를 기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군위 지역에서 골드앤위는 오래전에 사실상 유명무실해졌다. 이런데도 재정자립도 전국 최하위권인 군은 매년 브랜드 홍보를 위해 수천만~수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 최근 2년간 사용한 골드앤위 홍보비만 무려 5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2억 3500만원, 올해 2억 6500만원 등이다. 이를 놓고 농가 등에서는 군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를 되풀이한다고 지적한다.

부계면의 한 과수농가는 “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농산물 판로 확보 어려움과 경영비 상승, 고령화 등에 따른 농가들의 어려움은 외면한 채 무용지물인 골드앤위 홍보에 혈안이 돼 있다”며 “말로만 농민과 농가를 도울 게 아니라 실제 어려움을 덜어 주는 데 예산이 지원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민선 8기가 출범하면 대책을 마련해 보겠다”고 말했다.

군위 김상화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