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춘천서 세계 태권도 고수 가린다

수정: 2022.06.23 03:16

22일 아시아선수권대회 개막
29일부터는 춘천코리아오픈

아시아 최대 태권도 축제인 아시아태권도선수권대회가 22일 강원 춘천에서 개막했다.

아시아태권도연맹이 주최하고 춘천시와 대한태권도협회가 주관하는 이 대회는 오는 27일까지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펼쳐진다. 대회에 출전한 일본, 필리핀, 이란, 우즈베키스탄 등 35개국 728명은 공인품새, 자유품새, 겨루기 등 3개 종목에서 열전을 벌인다. 아시아태권도선수권이 한국에서 열리는 건 1974년 제1회 서울, 2004년 제16회 성남에 이어 18년 만이다.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는 같은 장소에서 2022 춘천코리아오픈 국제태권도대회가 열린다.

춘천시와 태권도협회가 주최하는 이 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2021년에 취소됐다가 3년 만에 재개된다. 미국, 중국, 호주, 독일, 나이지리아 등 51개국 1342명이 출전해 품새, 겨루기, 띠별 겨루기 등 3개 종목에서 기량을 겨룬다. 선수단에는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의 선수 3명이 포함됐고,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 출전은 제한됐다.



춘천 김정호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