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노원 ‘집 앞 워터파크’ 공원 물놀이장 개장

수정: 2022.06.23 03:16

각심·들국화 등 5곳 무료 입장

서울 노원구가 구민들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오는 25일부터 공원 내 물놀이장을 개장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문을 여는 공원 내 물놀이장은 ▲각심 ▲공릉동 ▲들국화 ▲느티울 ▲한내 등 총 5곳이다. 이용 요금은 없으며 오는 8월 28일까지 운영된다. 단, 각심어린이공원은 주변 단지 주민들과 협의를 거쳐 7, 8월 중 한 달만 운영할 예정이다.

공원 내 물놀이장은 깊이가 낮아 아이들이 이용하기에 안전하고 별도의 수영복 등을 준비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탈의실, 샤워장, 신발장 등의 편의시설도 갖췄다. 40~50분간 가동 후 10~20분간 휴식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안전한 물놀이를 위해 물놀이장에는 안전요원이 2~3명씩 배치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코로나19로 2년간 물놀이장을 운영하지 못해 많은 분들이 아쉬워했다”며 “방학을 맞은 어린이들이 집 가까운 물놀이장에서 신나고 안전하게 뛰어놀며 더위를 극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